[뉴스] LG 선수들이 현주엽 감독에게 바라는 것
해외스포츠중계 스포츠뉴스

스포츠중계티비 실시간으로 볼수있는 "날두티비"에서 시청

최고화질의 스​포츠영상티비 실시간 "날두티비"

[뉴스] LG 선수들이 현주엽 감독에게 바라는 것

스포츠중계 0 42 07.06 17:12
15624007349423.jpg

[점프볼=이재범 기자] LG 선수들이 현주엽 감독에게 가장 바라는 건 훈련량 조절이었다. 

창원 LG는 지난달 24일부터 5일 오전까지 강원도 양구에서 전지훈련을 실시했다. 매일 오전에는 10km 가량을 달리고, 오후에는 코트 훈련으로 진행되었다. 김종규(207cm, C)가 이적해 전력이 약해졌다는 평가를 듣는 LG는 2019~2020시즌에도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해 좀 더 강하게 훈련하고 있는 것이다. 

LG 현주엽 감독은 감독 부임 후 3번째 시즌을 앞두고 있다. 부임 첫 해에는 9위(17승 37패)로 부진했지만, 지난 시즌에는 전 시즌 대비 13승이나 더 거두며 3위(30승 24패)로 이끌었다. 6강 플레이오프에서도 부산 KT를 3승 2패로 따돌리고 4강 무대까지 섰다. 

LG는 김종규와 정창영(193cm, G)이 떠난 대신 박병우(186cm, G)와 정희재(195cm, F), 김동량(198cm, C) 등을 영입해 전력을 보강, 2년 연속 플레이오프 진출을 바라고 있다. 

대부분 현주엽 감독과 2시즌을 치른 LG 선수들이 현주엽 감독에게 바라는 것이 있을 듯 하다. 양구에서 만난 선수들에게 이름을 밝히지 않는 조건 하에 현주엽 감독에게 바라는 점을 들었다. 거의 대부분 선수들이 “훈련량이 너무 많기에 훈련 강도를 조금 낮추거나 휴식시간을 달라”고 입을 모았다. 여기에 자신감을 심어주는 말을 해주길 바랐다. 

가 선수_ (한참 머뭇거린 뒤) 훈련 강도를 조금만 낮춰졌으면 좋겠다. 

나 선수_ 말 해도 되나? 오전에 산이나 트랙 등을 달리는데 훈련 강도를 조금만 낮췄으면 좋겠다. 선수들 모두 훈련 강도가 너무 강하다고 한다. 부상자도 나올 정도로 강도가 높고, 더구나 오전에 폭염주의보가 나올 때도 너무 많이 뛰는 게 아니냐며 선수들끼리 이야기를 한다.

다 선수_ 제 생각에는 지도자가 너무 선수들에게 맞춰주는 건 그렇다고 생각한다. 어느 정도 거리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현주엽 감독님은 그게 강하다. 다그칠 때는 현주엽 감독님이 정말 무섭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그런 게 있다. 그런 말씀을 하시면 주눅든다. 필요한 부분이지만 너무 강하지 않나라고 생각한다.

라 선수_ 조금 더 자유롭게 해줬으면 좋겠다. 예전보다 분위기를 많이 풀어주려고 하시는데 아직까지 선수들이 감독님을 어려워한다. 좀 더 분위기를 풀어주시면 선수들이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더 잘 할 수 있을 거다. 

마 선수_ 사실 운동량이 많은데 감독님께서 모르시는 듯 하다. 저희에게 운동이 힘드냐고 말씀하시는데 모든 선수들이 휴식을 이야기한다.

바 선수_ 휴식 시간이 조금 부족하고, 운동량이 너무 많다. 운동 시간도 길고, 운동량도 많고, 강도도 강하다. 휴식시간, 이것만 보장을 해주셨으면 좋겠다. 감독님 눈에 선수들의 기량이 안 차겠지만, 과부하가 걸릴까 봐 걱정이다. 벌써부터 몸이 안 좋다는 선수들이 나온다. 뛰는 게 너무 많다. 

사 선수_ 경기를 많이 뛰고 싶은 마음이 제일 크다. 또 워낙 운동이 힘들다. 지금도 보시면 아픈 선수들이 많다. 감독님께서 생각하시는 게 있어서 운동량을 줄이면 좋은데 그건 안 될 거다. 그렇다면 휴식시간을 많이 주셨으면 좋겠다고 모든 선수들이 말한다. 시즌 중이라면 참고 하겠지만, 비시즌에 몸을 만드는 중인데 크게 다치면 안 되기에 휴식을 많이 주시면 그만큼 운동할 때 더 집중할 수 있다1562400735294. 쉴 때 잘 쉬면 몸이 더 잘 올라올 거다. 

아 선수_ 시즌 때도 그렇고, 비시즌 때도 그렇고 충분한 휴식이 필요하다. (시즌 중) 경기를 뛴 선수들에게 휴식을 주셨지만, 경기를 안 뛴 선수들은 다음 날 아침에 운동하는 경향이 많았다. 대표팀 경기 때문에 (시즌 중에) 휴식기가 있는데 그런 기간에 2~3일 정도 시원하게 휴식을 줬으면 좋겠다. 

자 선수_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모든 선수들이 똑같을 거다. 경기를 뛰다 보면 잘 할 수도, 못할 수도 있다. 시즌 내내 잘 할 수 없고, 컨디션이 들쭉날쭉 할 수 있다. 부진할 때 (감독님께서) 자신감을 북돋아주시면 한 번 더 선수로서 마음을 다 잡고 할 수 있는 동기 부여가 된다. 자신감을 심어주셨으면 좋겠다. 

차 선수_ 장난으로 그러시는 거 아는데 (슛 연습할 때 슛이 안 들어가면) ‘슈터가 슛이 안 들어가’라고 하신다. 그 때문인지 감독님 앞에서 슛 연습을 하면 슛이 안 들어간다. 하나가 안 들어가도 ‘슛이 없네, 마네’ 이런 말씀을 하지 마시고 대신 자신감을 심어주셨으면 좋겠다. 감독님 안 계실 때 슛이 다 들어가니까 코치님께서 ‘무슨 날이냐’고 하셨다. 

양구에 와서 한 번도 안 쉬었다. 쉬어야 근육도 쉬고, 기록도 좋아진다. 몸도 무겁고, 몸이 축나는 느낌이다. 그런 면에서 배려를 해주시면 선수들이 더 힘내서 하지 않을까? 기록(펀치볼까지 달리는 시간)에 대한 부담감을 가지고 뛴다. 쉬지 못해서 기록이 안 좋은데 기록이 좋아지기 바라시니까 힘들었다. 

카 선수_ 아직 비시즌 초반인데 훈련 강도가 너무 세다. 뜻하지 않게 선수들이 자잘한 부상을 당해서 훈련량을 줄였으면 좋겠다. 감독님께서 부임하셨던 첫 시즌에 정말 운동량이 많았는데 두 번째 시즌에 조금 떨어졌다. 지금은 첫 번째 시즌보다 좀 더 (운동량이) 올라간 거 같다. 그렇게 느낀다. 

타 선수_ 운동량을 좀 줄여줬으면 좋겠다. 죽을 거 같다. 다른 팀보다 훨씬 많은 거 같다. 현대모비스에서 이적한 김동량 선수 이야기를 들으면 LG가 (현대모비스보다 운동량이) 더 많다고 한다. 제일 큰 게 운동량이다. 그래야 몸 관리도 된다. 

파 선수_ 전부 건강했으면 좋겠다. 시즌을 치르며 서로가 스트레스를 받는다. 우리가 몰랐지만, 감독님께서 (지난 시즌 중에) 몸이 좋지 않으셨다고 하더라. 감독님, 코칭스태프, 선수들 모두 안 아팠으면 좋겠다. 

현주엽 감독이 강하게 훈련을 시키는 이유는 분명 있다. LG 최영재 트레이너는 “이번 시즌을 버틸 수 있는 체력을 기르는 훈련을 하고 있다. 여기 오기 전에도 기초 훈련을 했고, 양구에서 그걸 이어나간다”고 양구 전지훈련의 목적을 말한 바 있다. 

LG 구단 관계자는 “이번 양구 훈련은 시즌을 준비하기 위한 첫 번째 과정으로 선수들이 많이 힘들 것이다”며 선수들의 어려움을 이해하면서도 “비활동 기간 동안 선수들의 체력이 많이 부족한 상황이라 전술훈련보다 체력 훈련을 우선시 하고 있다”고 강한 훈련을 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이 과정을 통해 강한 체력을 바탕으로 상대 선수보다 한 발 더 뛰는 팀 컬러 정착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훈련이며, 또한 선수 구성이 바뀌어서 빠른 시간에 호흡을 맞추기 위해서라도 체력이 우선 올라와야 한다”며 “조성민, 강병현 선수는 비활동 기간에 개인 훈련을 통해 젊은 선수보다 훈련을 원활하게 소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_ 점프볼 DB 


  2019-07-06   이재범(1prettyjoo@hanmail.net

Comments

스포츠중계티비 실시간으로 볼수있는 "날두티비"에서 시청

최고화질의 스​포츠영상티비 실시간 "날두티비"

통계
  • 현재 접속자 68 명
  • 오늘 방문자 661 명
  • 어제 방문자 688 명
  • 최대 방문자 748 명
  • 전체 방문자 97,028 명
  • 전체 게시물 5,658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5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